Billiard Korea

김회장 VS 임회장  

☆…지난 10월 2일에 있었던 2008 수원 세계 3쿠션 당구월드컵의 개회식. SBS 송정화 아나운서는 개회식을 시작하면서, 이유병 대한당구연맹 회장 소개를 시작으로 해서 열 다섯번째에 임영렬 국민생활체육당구연합회 회장, 그리고 마지막 열여섯번째에 김명석 대한당구원로회 회장을 소개하는 순서로 VIP 소개를 끝냈다. 이유병 대한당구연맹 회장을 제외하면 국제적인 당구 행사에 한국 당구계 인사는 마지막에 소개된 이들 두 사람뿐이었다. 그런데도 이들 두 당구인은 악수는 커녕 서로 마주보고 눈인사를 주고받는 모습조차 장내에 있는 관중들에게 전혀 감지되지 않았다.

왜 이런 사태가 벌어졌을까? 얼마 전 임회장이 그들이 발행하는 잡지 권두언을 통해 연맹 이유병 회장의 역성을 드는 과정에서 전체 원로회 회원들에게 모욕감을 느끼게 한 기사를 실은 데서 부터 비롯되었다. 원로회에서는 논의 끝에 임회장에게 내용증명을 보내 사과를 요청하였으나 기다리던 시과의 말은 돌아오지 않았고 오히려 잡지 기사를 통해 심사 뒤틀리는 말만 더 듣게 되었다. 그래서 원로회에서는 임회장을 어던 식으로 대접(?)해야 하느냐로 고심 중에 이번 행사에서 조우하였으니 이런 볼성 사나운 모양새가 될 수 밖에. 지난해의 수원 세계 월드컵 개회식 때는 원로들이 한 사람도 참석하지 않아 문제가 되었고, 임회장이 바로 그 문제에 대해 지나치게 간여한 것이 원로회와의 갈등이 도화선이 되었던 것. 그러나 올해의 수원 월드컵을 주관하는 연맹 입장으로서는 원로회와의 화해가 이루어지지 않아 원로회측이 올해도 보이콧을 하는 사태가 재발된다면 부담스러운 월드컵이 될 것이 분명해 이번 월드컵 개최 며칠 전에 연맹 이유병 회장과 원로회 김명석 회장의 만남이 이루어져 극적으로 화해가 성사돼 김명석 회장이 개회식의 VIP로 말석이나마 참석하게 된 것이다. 그런데도 정작 대립의 주인공인 임회장과 김회장은 화해가 이루어지지 않안 견원의 사이로 만났다.

두 원로 당구인은 젊어서부터 당구인으로서 한솥 밥을 먹었고 대한당구협회 시절에는 회장과 부회장으로 당구계를 위해 일하던 사이다. 이들의 대립관계는 한뼘 땅이라도 더 많이 차지하려는 욕심 많은 노인들 모습 같아 당구인들이 보기에 매우 흉하다. 이 문제의 해결의 키워드는 '결자해지'인 것 같다. 한 마디 말이 천냥 빚을 갚는다고 했겠다.
                                                                                             <월간당구 2008년 11월호>

                        이전글 다음글    
96   윤춘식의 명작 '빌리아드 입문' 연재 재게  월간당구
95   이벤트 대회로 활력 불어넣어  월간당구
94   김회장 VS 임회장  월간당구
93   2008 수원 세계 3쿠션 당구월드컵 열려  월간당구
92   박수아 선수, 제3회 세계 여자 3쿠션 챔피언십에...  월간당구
91   2008 상리 인터내셔널 오픈 열려  월간당구
90   강동궁, 최성원 선수 국가대표 반납  월간당구
89   제3회 대한체육회장배 대회 뒷 이야기  월간당구
88   김행직 선수, 2007 세계 주니어 3쿠션 대회 우승  월간당구
87   대한당구연맹 제6대 집행부 발표  월간당구

 
처음 이전 다음       목록

 

* 당구 종합 사이트 빌리아드 코리아는 항상 고객님을 가족처럼 모시겠습니다 *

문의전화: 02)338-6516,6478 / 팩스: 02)335-3229,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6-3 사회복지회관 302호
사업자등록번호: 106-49-99377, 운영회사: 도서출판 팔복원
Copyright ⓒ 2003 Billard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