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직, 독일 분데스리가 1부 리그 진출  


                          창닫기